코로나 무력화 항체 찾았다

0
7

한국 연구진이 신종코로나감염증(코로나19) 바이러스에 대항할 수 있는 항체를 찾아냈다.

한국화학연구원 CEVI(신종 바이러스) 융합연구단은 사스(SARS)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중화항체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다는 연구 결과를 4일(한국시간) 발표했다. 스파이크 단백질은 코로나 바이러스가 세포 내로 침입할 때 활용하는 일종의 ‘문(門)’이다. 백신을 통해 항원 단백질이 주사되면 인체는 면역 반응에 따라 항체를 형성하게 되는데, 이 가운데 병원체를 무력화할 수 있는 항체가 바로 ‘중화항체’다. 항원에 맞는 항체가 있어야 백신을 개발할 수 있다.

연구팀은 코로나19 유전체 분석을 통해 사스 바이러스와의 유사성을 확인한 뒤, 기존 사스·메르스 중화항체가 코로나19에 결합할 수 있는지를 생물정보학적 분석 방법을 통해 확인했다. 그 결과 사스 중화항체 2 종류와 메르스 중화항체 1 종류가 코로나19 스파이크 단백질에 결합할 수 있다는 결과를 도출해냈다. 이를 통해 의료용 항체 개발의 단서를 찾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연구팀은 또한 코로나19 바이러스 검출용 ‘프라이머·프로브 세트’의 민감도를 비교한 결과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프라이머·프로브 세트는 유전자 증폭과 실시간 판독을 가능하게 하는 물질로, 현재 쓰이고 있는 실시간 유전자 증폭(RT-PCR) 검사 키트의 핵심이다. 각 키트마다 유전자를 증폭하는 위치가 다른데, 어느 부분을 증폭하느냐에 따라 민감도가 달라진다.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