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 뉴욕 맨해튼에서 ‘왜 마스크 안 썼나’ 한인 여성 폭행

0
10

(뉴욕=연합뉴스) 이귀원 특파원 = 미국 뉴욕 맨해튼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해 한인 여성을 상대로 한 인종 차별성 증오 범죄가 발생했다.

20대 한인 여성인 오 모 씨는 12일(현지시간)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지난 10일 뉴욕 맨해튼 34번가 한인타운에서 한 흑인 여성으로부터 마스크를 쓰지 않았다는 이유로 폭행을 당했다고 밝혔다.

오씨는 한인타운의 한 건물에 들어서려는 순간 문 앞에 서 있던 수십명의 흑인 여성 가운데 한명이 갑자기 뒤에서 자신의 오른쪽 팔을 잡아당겼다고 전했다. 오씨는 자신이 다니던 어학학원이 있는 건물에 들어가려던 참이었다.

가해 여성은 뒤돌아본 오씨의 오른쪽 어깨를 손바닥을 이용해 다시 쳤고, 오씨가 몸의 균형을 잃고 주춤하는 사이 이번에는 주먹으로 얼굴을 가격했다.

오씨는 가해 여성이 폭행 당시 ‘코로나바이러스’라는 단어를 언급하면서 “너 마스크 어디 있느냐”면서 여러 차례에 걸쳐 욕설했다고 전했다.

오씨는 “나에게 왜 이러느냐”고 항의를 했고 가해자의 동료 3∼4명이 자신을 둘러싼 가운데 또다시 가해자가 손을 올려 폭행을 하려는 순간에 주변에 있던 다른 사람의 저지로 추가 피해를 모면했다고 설명했다.

오씨는 턱이 탈골되는 피해를 보고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오씨는 “뉴욕에서 인종 차별성 증오 범죄가 종종 발생하는데 제가 피해자가 될 것이라고는 상상도 하지 못했다. 이는 누구라도 (인종 차별성 증오 범죄의) 피해를 볼 수 있다는 의미”라면서 “이런 일을 당하게 돼 억울하고, 지금도 두렵다”고 말했다.

오씨는 “미국 보건당국은 마스크 착용을 권장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현지 지역 언론에 따르면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이번 사건을 인종차별 행위로 간주하고 경찰에 수사를 지시했으며, 뉴욕경찰(NYPD) 증오 범죄팀이 수사에 착수했다.

뉴욕경찰은 현재 가해자의 신병을 확보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으며, 오씨에 대한 피해 조사와 범죄 혐의 확정을 위한 주변 수사를 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는 기자회견에서 ‘아시아인이 코로나바이러스를 전파할 가능성이 크다’는 근거 없는 잘못된 편견에 따른 공격으로 보인다면서 아시아계 여성이 공격받은 것을 듣고 혐오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쿠오모 주지사는 “뉴욕주의 그 누구도, 그들이 누구인지 또는 외모에 따라 협박이나 위협을 느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주 뉴욕 대한민국 총영사관은 현지 경찰의 수사와 관련, 오씨에게 영사 조력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lkw777@yna.co.kr

(끝)<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이귀원

LEAVE A REPLY

Please enter your comment!
Please enter your name here